9월은

마음/2016년 2016. 9. 22. 18:02

<2008년 9월 22일, 율현동 도도네>


※9월 22일, 2013년·2014년·2015년




'도희체' 받기

http://me2.do/GTrZ1TvR

http://me2.do/GIxif1GV


dh

'마음 > 2016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9월은  (39) 2016.09.22
도도네의 여느 토요일  (0) 2016.09.19
이쁜, 희망, 그리고 배신  (0) 2016.09.12
명절 같은 건  (3) 2016.09.08
'숨진 아기 묻으러 가는 부모'  (0) 2016.09.07
한 번 깨진 삶은  (1) 2016.09.05
Posted by 도도 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19.04.26 21:4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잘지내고계세요?

  2. 안녕하세요 2020.05.05 04:4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잘지내고계신지요

  3. 잘지내십니까 2021.08.31 01:4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내년이면 도희가 부모님, 오빠 곁을 떠난지 10주기가 되네요. 건강히 잘 지내시는지 궁금합니다.
    올해 초 서울시장 재보선에서 너무나 참혹한 패배를 당했습니다만 시간이 흐를수록 점차 상황이 좋아지고 있음을 느꼈습니다.

    감히 도희의 죽음을 함부로 얘기해서 죄송합니다만 도희가 짧디짧은 생을 살다 간 것은 의료복지와 소외계층의 아동들에 대해 신경도 쓰지 않으며 나몰라라했다가 뻔뻔스레 퇴임한 쥐새끼와 그 잔당들의 책임 역시 있다고 봅니다.

    내년에 반드시 정권 재창출을 통해 한 생명을 앗아간 살인범들을 다시 한번 심판합시다.

    여전히 초자연적 존재와 그 존재를 믿는 이들에 대한 증오, 앞서 언급한 쥐새끼와 부하들에 대한 증오, 사회적 소수자에게는 귀를 닫고 본인들의 주머니만 채우는 데에 급급한 비서민 기득권층에 대한 증오가 상당하시겠지만 조금만 더 버텨봅시다.

    망해가는 일본의 추종자와도 같았던 정권이 붕괴되고 참된 평화민주 정신으로 세워진 정권을 다시 도희를 죽인 악한 자들에게 뺏길 순 없지 않습니까?

    말이 길어졌네요, 영원히 가슴 속에 묻지 못하고 지내시겠지만 그래도 기운내서 알차게 살아가는 아버님과 깨어있는 국민들의 희망찬 대한민국을 보는 것이 도희에게는 최고의 행복일 겁니다.

    언제나 건강 잘 챙기시고, 다시 어머님과 도희에게로 가시는 그날까지 무탈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다음에 또 댓글 남기러 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4. 덴노헤이카반자이 2021.09.13 12:4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이렇게 감성충만 중2병 한남아재의 눈물겨운 생쑈는 이 글을 마지막으로 끝이 났다... 4년동안, 햇수로는 5년동안 아무도 보1지 않는 공간에서 빼애액거리느라 수고했다 이기야
    근데 왜이렇게 생쑈했던거냐? 아 딸1년 죽었다고? 어 그래 어 삼고빔... 어

  5. 덴노헤이카반자이 2021.09.27 16:2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한남아재새끼의 감성팔이에 넘어가서 쒸익쒸익 고발이나 당해라!!!!! 콩밥먹어라!!!!!!!! 쿰척쿰척쿰척
    하여간 미개한 춍들은 감성팔이하면서 즙짜는새끼들보면 우루루 몰려가서 지일 아닌데도 동정해주는 역겨운 시민의식이 있다니까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나저나 저 한남아재는 딸1년이 그렇게 보고싶으면 본인이 그렇게도 싫어하는 야훼 저주하면서 운지하면 되는데 그게 뭐가 어려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6. 덴노헤이카반자이 2021.10.02 20:4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새끼 니 아들내미냐? 하여간 니같은 한남아재들은 씨뿌리지 말고 도태되어서 평생 독신으로 살다 뒈져야한다니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 블로그에 감성팔이글 오지게 써재끼다가 갑자기 아들내미가 쌍욕박는거 보고 참 놀랐네;;; 암튼 난 귀칼이나 정주행하러 간다 느그 집안은 혐일 찢재명 지지하는 집안이라 귀칼도 못보지? 한심한 ♪♪♪♪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아들내미야 평생 그렇게 쉐복질 쳐하면서 지내라 느그들이 아무리 블로그에 감성팔이 쳐해도 세상은 너네 안알아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럼 ㅅㄱ

  7. 덴노헤이카반자이 2021.11.17 23:4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이 ♩♪♬♪.♪♩♬♬ 아재요 살아계셔요? 살아계시면 느그랑 나랑 키배 함 떠요^^

  8. 덴노헤이카반자이 2022.01.02 22:4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쫄보가족이노 ㅋㅋㅋ
    키배든 현피든 함 떠보자니까 왜 입쳐닫고 와들와들대고있노? 역시 찢가놈 지지하는 가족들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9. 덴노헤이카반자이 2022.01.09 13:58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어이 아재 ㅋㅋㅋ
    내가 우스워?
    좋게 좋게 얘기해주니까 이젠 그냥 무시를 쳐하네?
    좋은 말로 할때 로그인해서 답글 달아라

  10. 덴노헤이카반자이 2022.01.23 19:0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신의 정체를 알게 되면 뭐 할건데?
    신을 패 죽이기라도 하게? ㅋㅋㅋㅋㅋㅋㅋㅋ
    네가 그렇게 협박한다고 신이 눈 하나 깜짝 하기라도 할 것 같냐?

  11. 덴노헤이카반자이 2022.02.16 21:3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정환아 우리 정환아~~~
    그냥 느그 애비랑 마누라랑 아들내미랑 서로 손에 손잡고 창문 넘어서 운지해~~~~~~~
    사랑하는 도희 어서어서 보러 가야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2. 덴노헤이카반자이 2022.03.12 15:51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정환아 윤석열이 이겼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뭐하냐? 얼른 느그 아들 데리고 운지해야지~~~
    아니면 또 블로그에 감성팔이글 싸지르던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니 아들놈 단속좀 잘해라 유치하게 댓글마다 2번남드립치는데 초딩도 아니고 뭐하는 짓이노?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13. 덴노헤이카반자이 2022.03.15 19:3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도영게이야 2번남무새짓만 반복말고 정정당당하게 논리와 팩트로 승부하자...
    물리학 전공할정도면 능지도 어느 정도 탑재된 게이일텐데 맛이 가버렸노? 참 한심하다
    그래가지고 군대에서 잘 살아남겠노???~~~~~~

  14. 덴노헤이카반자이 2022.04.12 00:1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코이츠wwwwww 아무런 답장을 하지 않는wwwwwwwwwwww
    혹시 진짜로 운지해버린?wwwwwwwwwwwwwww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5. 덴노헤이카반자이 2022.05.20 19:03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고소하고 싶은데 티스토리는 아이피추적 안돼서 고소 못하는 현실에 가로막혀 부들부들대는 김정환 이 썩을놈의 586한남아재와 동시에 함께 발광을 떨어댈 한남도영게이의 붉으락푸르락한 표정이 눈에 선해서 아직도 느그 블로그는 올때마다 웃음이 나온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느그들은 명색이 찢빠들이라 불매해야해서 애니 못보지? 난 리제로 미래일기 진격의거인 한 번 더 정주행하고 온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게 평생 딸애 죽은걸로 세상 원망하고 신 원망하고 이명박 대통령님 원망하고 미국 유럽연합 일본 원망하다가 처참하게 도희 따라가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09년 9월 19일, 도도네>


※9월 19일, 2013년·2014년




'도희체' 받기

http://me2.do/GTrZ1TvR

http://me2.do/GIxif1GV


dh

'마음 > 2016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9월은  (39) 2016.09.22
도도네의 여느 토요일  (0) 2016.09.19
이쁜, 희망, 그리고 배신  (0) 2016.09.12
명절 같은 건  (3) 2016.09.08
'숨진 아기 묻으러 가는 부모'  (0) 2016.09.07
한 번 깨진 삶은  (1) 2016.09.05
Posted by 도도 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년 9월 12일, 율현동 도도네>


<2011년 9월 12일, 도도 삼촌네>


※9월 12일, 2013년·2014년


※9월 11일, 2015년




'도희체' 받기

http://me2.do/GTrZ1TvR

http://me2.do/GIxif1GV


dh

'마음 > 2016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9월은  (39) 2016.09.22
도도네의 여느 토요일  (0) 2016.09.19
이쁜, 희망, 그리고 배신  (0) 2016.09.12
명절 같은 건  (3) 2016.09.08
'숨진 아기 묻으러 가는 부모'  (0) 2016.09.07
한 번 깨진 삶은  (1) 2016.09.05
Posted by 도도 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